• 아시아투데이 로고
르노·지리 합작 친환경차, 르노삼성이 만든다…2024년 출시

르노·지리 합작 친환경차, 르노삼성이 만든다…2024년 출시

기사승인 2022. 01. 23.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르노삼성자동차_부산공장_전경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전경./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르노그룹·길리홀딩그룹과 합작해 생산한 친환경차를 2024년부터 국내에 선보인다.

23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르노그룹과 길리홀딩그룹은 지난 21일 한국 시장을 위한 양사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하는 상호 협력안에 최종 합의했다. 양사의 합작 모델은 르노삼성자동차 연구진들이 길리홀딩 산하 볼보의 CMA 플랫폼 및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제품으로 개발해 선보이게 된다. 길리홀딩은 스웨덴에 위치한 연구개발(R&D) 센터를 중심으로 기술 지원을 하고, 르노그룹은 차량 디자인을 담당할 예정이다.

길리홀딩의 CMA 플랫폼은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은 물론 순수 전기차에도 적용 가능한 높은 유연성이 특징이다. 현재 볼보의 XC40과 C40을 비롯해, 길리자동차, 링크앤코 등 길리홀딩 산하 다양한 브랜드에서 CMA 플랫폼이 적용된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합작 모델은 2024년부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하이브리드 및 내연기관 차량부터 국내 시장에 르노삼성자동차 브랜드로 선보일 예정이다. 르노삼성자동차의 판매 및 A/S 서비스 네트워크도 모두 이용 가능하다. 양사의 합작 모델을 생산할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은 1개의 조립 라인에서 최대 네 가지 플랫폼의 8개 모델을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 구분 없이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혼류 생산 공장이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는 “이번 결정으로 르노삼성자동차는 더욱 폭넓은 친환경 차량 라인업을 가지고 국내 소비자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르노그룹과 길리홀딩그룹 양사 협력의 중심에 르노삼성자동차가 자리하게 된 것은 글로벌 파트너십 관점에서 르노삼성자동차의 역할과 책임이 더욱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르노그룹과 길리홀딩그룹은 이번 협력을 통해 아시아 지역에서 하이브리드 차량의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는 한편 전 세계적인 탄소 배출량 절감 노력에도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