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쌍용차·에디슨, ‘공동 관리인’ 두고 갈등 격화…회생절차 향방은?

쌍용차·에디슨, ‘공동 관리인’ 두고 갈등 격화…회생절차 향방은?

기사승인 2022. 01. 23.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디슨모터스, 제3관리인 요청
쌍용차 "추가 필요 없어" 반대
쌍용차평택공장정문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제공 =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와 에디슨모터스가 인수·합병(M&A) 본계약을 체결한 지 약 2주가 지났음에도 여전히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M&A 본계약 체결 전부터 운영 자금에 대한 사전 협의를 두고신경전을 벌여온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는 공동 관리인 선임을 놓고 또다시 대립각을 세우며 갈등을 빚고 있다. 다만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가 신형 전기차 개발에 뜻을 모으고 있는 만큼 법원이 경영 정상화를 책임질 관리인을 추가로 선임할지 주목된다.

23일 법조계와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에디슨모터스는 지난 10일 법무법인 KCL을 통해 서울회생법원에 공동 관리인 선임 신청서를 제출했다. 에디슨모터스가 추천한 제3자 관리인은 앞서 영입한 이승철 부사장으로, 과거 대우자동차를 거쳐 쌍용차에 엔지니어로 입사해 구매본부장 상무를 지낸 인물이다. 2010년 이후에는 쌍용차에서 퇴사한 후 중국 지리자동차에서 구매 담당 부사장을 역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슨모터스가 이 부사장을 제3자 관리인으로 선임하려는 건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내연기관차뿐 아니라 신형 전기차 개발에도 속도를 내기 위해서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 절차가 종료되기 전부터 자사의 기술력을 활용해 쌍용차의 전동화 전환을 통한 체질 개선을 강조해왔다. 이 부사장은 국내와 해외 자동차 시장은 물론 전동화 전환 흐름에 밝은 인물로, 특히 전기차 기술 관련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반면 현재 쌍용차의 법정관리인을 맡고 있는 정용원 기획관리본부장은 최근 에디슨모터스의 요구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전기차 기술 개발과 영업 등에 특화된 인력이 필요할 경우 별도 허가를 통해 채용하면 되기 때문에 굳이 관리인을 추가로 선임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다. 여기에 채권단 설득, 관계인 집회 등 회생절차가 아직 남아있는 만큼 쌍용차 내부인사가 아닌 외부인사가 관리인을 맡는 것은 핵심기술 유출 등 가능성도 있다.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가 공동 관리인 선임을 놓고 대립하고 있지만, 이번 갈등은 앞서 운영자금 활용 전 사전 협의를 두고 벌였던 대립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가 운영자금 500억원을 활용하기 전 사용처를 사전 협의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쌍용차는 인수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전 협의할 수 없다고 맞섰다. 결국 양측은 별도의 업무협약을 통해 운영자금 사용처를 사전 협의하기로 합의하고, 본계약을 체결했다.

업계에선 법원이 제3자 관리인을 추가 선임할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다고 전망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법정관리인은 1명인 데다 만약 공동관리인 체제에서 갈등을 빚을 경우 회생절차에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자금 사용처 사전 협의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했던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가 이번에는 공동 관리인 선임을 놓고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다”며 “양측이 서로에 대한 불신으로 일관하기보다는 빠른 합의점 도출로 경영 정상화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