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전기 절약한 만큼, 현금으로 받는다’

기사승인 2022. 01. 24.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업부, 지자체·공기업·시민단체, '에너지 캐쉬백 시범사업'추진
세종·나주시·진천군 도입…우수 공동주택단지 최대 300만 원 지급
에너지캐쉬백시범사업포스터
에너지 캐쉬백 시범사업‘시행 홍보 이미지/사진제공=세종시
세종 이상선 기자 = 세종시를 비롯해 전남 나주시, 충북 진천군 등 3곳이 정부, 공기업과 손을 맞잡고 전기사용량 절약운동의 국민적 확대를 위한 첫발을 내딛는다.

세종시는 24일 시청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나주시, 진천군, 한국전력공사, 에너지시민연대와 산업부 주최로 ‘에너지 캐쉬백 시범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에너지 캐쉬백 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홍보 △공동주택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한 협력사업 발굴·시행 △에너지 절약 교육·에너지 진단 및 컨설팅 공동 추진 등이다.

산업부·지자체·시민단체·에너지공기업은 이번 협약으로 세종·나주·진천 등 혁신도시 3곳을 중심에서 국민의 에너지소비 절감과 소비행태 개선을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 올 하반기 전국으로 확산된다.

에너지캐시백은 사업에 참여한 주변 공동주택단지나 가구에 비해 전기 사용량을 상대적으로 많이 줄인 경우, 절약한 전기사용량을 현금 등으로 돌려받는 국민 에너지 절감 보상(인센티브) 프로그램이다.

각 공동주택 단지가 전체 참여 공동주택단지의 평균 절감률보다 높게 전기를 절약한 경우, 해당 절감량에 해당하는 구간별로 2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캐시백을 지급받는다.

공동주택 단지 내 각 세대도 개별적으로 참여 가능하며, 전체 참여세대의 평균 절감률보다 높게 전기를 절약한 경우, 전기 절감량에 대해 1㎾h 당 30원의 캐시백을 지급받을 수 있다.

시는 혁신도시 4곳의 시민들이 전기사용량을 5% 절약 시 연간 약 34GWh 전기가 절약되고 500㎖ 페트병 약 2억 2000개의 생산·폐기에 배출되는 온실가스 양을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탄소중립사회를 이루기 위해 이제는 지자체, 유관 기관, 모든 국민들이 함께 공감하고 노력해야 할 때다”라며 “시범사업이 잘 추진돼 하반기에는 전국적으로 탄소중립의 생활화라는 물결이 힘차게 퍼져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