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월급 빼고 다 올랐다…고삐 풀린 ‘밥상물가’ 10년來 최고

월급 빼고 다 올랐다…고삐 풀린 ‘밥상물가’ 10년來 최고

기사승인 2022. 01. 2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식료품물가 전년比 5.9%↑
高유가에 교통물가도 6.3% '껑충'
"물가상승세 지속…서민부담 가중"
basic_2021
식료품 등 이른바 ‘밥상물가’가 지난해 5.9% 올라 10년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고유가에 교통물가도 6.3%나 급등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활고에다 가파르게 오른 물가에 서민들의 삶은 더 팍팍해졌다.

2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작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2011년(4.0%)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다.

지출 목적별 12개 대분류로 나눠 보면 교통(6.3%)·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5.9%)·음식 및 숙박(2.7%)의 전년대비 상승률이 전체 상승률을 웃돌았다.

이 가운데 밥상물가로 불리는 식료품·비주류 음료와 교통 물가는 각각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농축산물과 가공식품 가격, 휘발유·경유·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 등 차량 연료 가격이 급등한 탓이다.

실제로 지난해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는 전년대비 각각 6.2%, 1.8% 올랐다. 품목별로는 우유·치즈·계란 11.4%, 과일 10.7%, 육류 8.4%, 식용유지 7.2%, 빵 및 곡류 6.3%, 채소 및 해조 4.2% 등이었다. 음식 및 숙박도 숙박 서비스 상승률은 0.5%에 그쳤지만, 외식 물가로 대변되는 음식 서비스(2.8%) 상승률은 높았다.

교통 물가의 경우 운송장비(승용차·자전거 등), 개인운송장비 운영(연료·윤활유, 유지·수리 등), 운송 서비스(철도·도로·항공 등)로 구성되는데 특히 개인운송장비 운영(11.1%) 물가가 많이 올랐다. 글로벌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휘발유(14.8%), 경유(16.4%), 자동차용 LPG(18%) 등 연료 가격이 올랐기 때문이다.

반면 지난해 보건과 통신 물가는 각각 전년보다 0.1%, 0.9% 내렸다. 주류 및 담배(0.4%), 의류 및 신발(0.6%), 오락 및 문화(0.4%), 교육(0.9%)도 0%대의 상승률이었다.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회식·여가활동이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물가 안정을 위해 각종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종 지원금과 추가경정예산안 등 재정 지출이 이어지면서 당분간은 물가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내수 회복 외에도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 에너지 가격 상승 등 대외적인 요인도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2019081102010005194
지난해에는 가격이 올라도 소비를 줄이기 어려운 밥상 물가와 교통 물가가 두드러지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밥상 물가와 교통 물가는 10년 만에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소비자들이 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