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박범계 법무부 장관 지체 없는 사퇴 촉구”

김기현 “박범계 법무부 장관 지체 없는 사퇴 촉구”

기사승인 2022. 01. 25.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5일 "민주당 소속 장관이 법무부 장악…헌법 위반"
"성남시-두산건설 특혜 의혹 관련 특검 신속히 도입해야"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지체 없는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인 박 장관이 대장동 의혹 수사팀 교체 가능성에 대해 대검과 중앙지검이 판단할 문제라며 짐짓 거리를 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상하지 않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대검 검사급 인사를 하고 싶다면서 검사장급 인사를 외부 공모하려고 했던 박 장관”이라며 “지금까지 인사전횡을 일삼더니 대장동 수사팀 문제에만 한 발을 빼는 것은 지금의 수사팀이 박 장관 의도대로 뭉개기 수사를 잘 하고 있으니 교체해선 안 된다는 무언의 지침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 국회의원이 대선 관련 수사를 지휘하는 경우가 어디에 있을 수가 있나. 지금까지 단 한번도 이런 사례는 없었다”고도 했다.

이어 “박 장관은 더이상 검찰의 위신을 추락시키지 마시고 선관위 사태를 교훈 삼아 지체없이 장관직에서 물러나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도 민주당 국회의원이 법무부를 장악하는 해괴망측하고 실질적 헌법 위반적 상황을 즉각 시정하는 조치를 해, 선거 중립내각을 구성해야 할 것임을 재차 강조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두산그룹의 성남시 후원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 필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대선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3005평의 병원 부지를 상업 용지로 용도변경 해주면서 기부채납 비율도 겨우 10% 낮추는 방식으로 두산그룹에 특혜를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한 언론은 ‘성남시-두산건설 기업 유치 관련 정자동 의료시설 개발이익 공유방안 검토보고’ 문건을 입수해 해당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이재명 대선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3005평의 병원 부지를 상업 용지로 용도변경 해주면서 기부채납 비율도 겨우 10% 낮추는 방식으로 두산그룹에 특혜를 몰아줬다는 것이 의혹의 골자다.

김 원내대표는 “이것이 사실이라면 재벌에게 엄청난 특혜를 준 조치가 아닐 수 없다”며 “해당 부지는 당시에도 금싸라기땅으로 불렸다고 하고 현재 부동산 가치가 1조원을 웃돈다는 소식이 있다. (두산그룹은) 앉은 자리에서 천문학적 시세차익을 얻은 셈”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두산건설이 지난 2015년부터 2년간 성남FC에 42억원을 후원했다. 특혜와 대가성이 강하게 의심된다”며 “누굴 위해 도대체 어디에 쓰였는지 제대로 안 밝혀졌다”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당시 두산그룹을 이끌었던 박용만 전 회장은 최근 이 후보와 대담 영상을 제작한 바 있다”며 “이 모든 것이 우연의 일치인지 국민적 의구심 증폭이 증폭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특검법을 통과시키라고 지시하지 않는 건가”라며 “민주당과 이 후보는 공연히 읍소 작전을 하는 데 시간을 보내지 말고 하루빨리 특검법을 통과시켜서 진실을 규명하는 데 협조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