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8일부터 비행기 탈 때 신분증 꼭 챙기세요”

“28일부터 비행기 탈 때 신분증 꼭 챙기세요”

기사승인 2022. 01. 25.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항공1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는 모습. /제공=대한항공
오는 28일부터 비행기에 탑승할 때는 신분증을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위·변조 신분증을 제시하면 처벌도 받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개정된 항공보안법 시행에 필요한 신분증명서 종류나 신분확인 절차 등 세부 사항을 담은 항공보안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공포하고 이달 28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개정안에는 항공기 탑승객이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명서 범위와 확인 방법 뿐만아니라 위·변조 신분증 제시나 부정 사용에 대한 벌칙 조항 등을 담고 있다.

법 시행 후에도 항공기 이용 시 신분확인 절차가 이전과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다. 다만 과거 인정됐던 증명서 일부는 제외되며 유효·갱신 기간이 지나지 않은 신분증명서를 준비하고 탑승일에 꼭 지참해야 한다.

여권을 소지하고 있다면 추가 신분증명서 제시는 없다. 국내선 이용 시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국제운전면허증 포함) △장애인등록증 △외국인등록증 △승무원등록증 △국내거소신고증 △선원수첩 등을 신분증명서로 제시할 수 있다.

만 19세 미만 승객은 △주민등록표 등·초본 △가족관계증명서 △학생증 △청소년증 등을 신분증명서로 제시하면 된다.

이와 함께 전국 공항에서 생체정보를 사전에 등록하면 신분증명서를 소지하지 않아도 등록된 생체정보로 5년간 신분 확인이 된다. 모바일 정부24, 모바일 운전면허증 등도 가능하다.

윤진환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항공기 불법탑승과 테러 방지 등 탑승객 안전을 위한 제도”라며 “앞으로 분실된 신분증으로 탑승하거나 신분증을 위·변조하는 등 보안 위반 사례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