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美 FOMC 결과,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정부 “美 FOMC 결과,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기사승인 2022. 01. 27. 0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11401010010778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정부는 2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향후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간밤 국제금융시장은 이번 FOMC 결과를 소화하며 전반적으로 제한된 변동성을 보였다”며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주시하며 필요시 시장안정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국채시장에서도 필요시 한국은행과의 정책 공조를 통해 국고채 단순 매입 등 조치를 적기에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준은 26일(현지시간) 이틀 간의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낸 성명에서 고용상황 개선과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을 감안해 조만간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다음 FOMC는 3월이다.

이 차관은 또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과 관련해 “향후 상황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합동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TF를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로 수습 불안이 우려되는 국내 비축유와 비철금속·희소금속 등의 재고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