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걸음 뒤에’ 물러서 담담히 尹대통령 뒤따른 김건희 여사

‘한걸음 뒤에’ 물러서 담담히 尹대통령 뒤따른 김건희 여사

기사승인 2022. 05. 10.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랙 앤 화이트' 패션·검정색 단발 스타일
한 발자국 뒤 尹대통령 따르며 차분한 표정
코바나컨텐츠 폐·휴업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져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하며 시민들과 인사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하며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건희 여사가 10일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과 함께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여사는 이날 현장 일정 내내 ‘한 걸음 뒤에’ 물러서서 거리를 둔 채 윤 대통령을 뒤따랐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첫 일정인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에 나서기 전 검은색 투피스 정장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사저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주민들과 주먹 악수를 나누는 동안 김 여사는 한 발짝 뒤에서 이를 지켜봤다. 앞머리를 살짝 내린 특유의 단발 헤어스타일이었다.

김 여사는 다소곳이 두 손을 모으고 윤 대통령을 뒤따르며 주민들을 향해 “감사합니다”라고 여러 차례 인사를 건넸다.

국민 여론을 의식한 듯, 김 여사는 이날 현장을 다니는 내내 윤 대통령과 다소 거리를 두며 ‘조용히’ 뒤따르는 모습을 보였다. 대통령 부인으로 전면에 나서지 않고 조용한 내조에 전념하겠다던 김 여사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 여사는 현충원에 입장하면서도 윤 대통령 뒤로 한 발짝 물러서서 걸었다. 이후에는 윤 대통령과 나란히 서서 순국선열에 묵념 및 분향을 했다. 웃음기 없는 담담한 표정이었다.

김 여사는 이후 현충원 귀빈실에서 허리에 큰 리본이 달린 정장 차림으로 환복한 뒤 모습을 드러냈다. 김 여사는 흰색 원피스에 5∼6㎝ 굽으로 보이는 흰색 구두를 맞춰 신었다.

이어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로 향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정문에서 내려 김부겸 국무총리와 악수를 나눈 뒤 꽃다발을 전달한 남자아이와 사진을 찍었다.

이후 윤 대통령이 정문에서 단상까지 180m 정도를 이동하는 동안 김 여사는 쏟아지는 시민들의 인사 요청에 차분하게 화답했다.

박수치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어 단상 위로 이동한 김 여사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를 맞아 허리를 한껏 숙여 ‘90도 인사’를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90도로 인사했다. 취임식이 끝난 후 김 여사는 박 전 대통령을 환송하면서 웃으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한편 김 여사는 자신이 대표를 맡고 있는 해외미술품 전시기획사인 코바나컨텐츠를 폐업 또는 휴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