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24일 국회의장·부의장 후보 선출하기로

민주당, 24일 국회의장·부의장 후보 선출하기로

기사승인 2022. 05. 13.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진표·이상민·조정식 김상희 등 의장 후보군 거론
인사말 하는 박지현 비대위원장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1기신도시 주건환경개선 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4일 당내 경선을 통해 차기 국회의장과 부의장 후보를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의장단 선출을 위한 분과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이같은 사항을 발표했다.

16∼17일 후보 신청을 받고 오는 24일 국회에서 의원들의 투표를 통해 민주당 후보를 결정할 계획이다.

박병석 현 국회의장의 임기는 5월29일 만료된다.

국회법 15조에 따라 임기 만료 5일 전에는 의장과 부의장을 뽑기 위한 선거를 해야 하는 만큼 24일에는 후보를 낸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후보 등록을 마친 이들을 대상으로 투표, 결선투표 없이 최다 득표자 1명을 국회의장으로 추천하기로 했다.

국회의장에는 5선 김진표·이상민 의원이 출마를 고심하고 있다.

조정식 의원은 오는 15일 의장 출마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김상희 현 국회부의장도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의장에는 5선 변재일 의원과 4선 김영주 의원이 출마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오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내 의장단 선거가 과열되는 양상으로 흐르는 것을 막기 위해 당내 의원들에 보내는 단체 문자 메시지를 후보자당 1회로 제한하기로 했다. 선거운동을 목적으로 동료 의원을 방문하거나 간담회를 여는 것도 금지했다. SNS 활동에는 제약을 두지 않았다.

민주당은 24일 의장단 후보를 선출하고 바로 본회의를 열어 의결까지 마친다는 구상이다.

국회의장은 통상 원내 1당이 내는 게 관례로, 당이 의장 및 부의장 후보를 추천하면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표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는 것이 민주당 측의 주장이다. 다만 구체적인 본회의 일정은 여야 협상 과정에서 달라질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