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내년 아시안컵 축구 개최권 반납…“코로나19 확산 탓”

중국, 내년 아시안컵 축구 개최권 반납…“코로나19 확산 탓”

기사승인 2022. 05. 14.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FC "코로나 팬데믹 따른 예외적인 상황 인정"
af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내년 6월부터 한달간 열릴 예정이던 아시안컵 축구대회 개최권을 반납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축구협회(CFA)와 긴 논의를 거쳐 CFA에서 2023년 아시안컵 대회를 주최할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AFC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국이 개최권을 포기하게 된 예외적인 상황을 인정한다”며 후속 조치에 대해 적정한 때 알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은 상하이, 베이징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올해 자국에서 개최하기로 한 아시안게임(9월 항저우)과 유니버시아드 대회(6~7월 청두)를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AFC는 조만간 대체 개최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