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청와대로·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 시범 운영

서울시, 청와대로·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 시범 운영

기사승인 2022. 05. 14.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월 28~6월 26일까지 주말 운영
청와대 개방 이틀째<YONHAP NO-3192>
청와대 개방 행사 이틀째인 11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서 관람객들이 오가는 모습. /연합
서울시는 청와대 개방으로 일대 방문객이 급증함에 따라 청와대로와 인왕산로에 ‘차 없는 거리’를 주말에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하루 방문객은 약 4만명(11일 기준)으로, 개방 이전 1600명보다 25배가량 급증했다.

시는 앞으로 청와대 내부 추가 개방이 이뤄지면 인근 방문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청와대로,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를 추진키로 했다.

우선 청와대 개방 태스크포스(TF)가 시범 운영 중인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를 이후에도 정례화할 수 있도록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 주말과 공휴일 모두 12차례에 걸쳐 영빈문부터 춘추문까지 약 500m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

이 구간에서 차량을 통제하고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를 배치해 원활한 운영을 지원한다. 또 청와대로의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주말·공휴일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주한브라질대사관~춘추문 상행 구간을 통제하고, 현재 운행 중인 도심순환버스 ‘01번’도 효자동 분수대에서 서촌 방향으로 우회한다.

시는 청와대로에 청와대 입구인 춘추문, 영빈문이 자리한 만큼 보행자 전용으로 운영하면 방문객의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시범 운영 효과를 토대로 향후 주말 정례 운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인근 지역 주민의 요청이 많았던 인왕산로도 이달 22일, 29일 두차례에 거쳐 차 없는 거리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호랑이 동상부터 ‘윤동주 시인’의 언덕까지 약 1.5km 양방향으로 차량이 통제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청와대가 국민 품으로 돌아온 만큼, 더 많은 분께서 역사적인 명소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방문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하는 시간에는 대중교통이나 도보로 방문해 도심 구석구석을 보다 가까이에서 느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