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박3일 일정 마친 한미정상…북핵 위협 맞선 동맹 과시

2박3일 일정 마친 한미정상…북핵 위협 맞선 동맹 과시

기사승인 2022. 05. 22.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지막 일정으로 '오산 KAOC' 찾아 안보행보
尹대통령 '3축 체계' 강조하며 대북 대응 강화 시사
방한 일정 함께 소화하며 尹·바이든 '케미'
바이든 대통령 배웅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향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한국군의 ‘전략사령부’ 역할을 하는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KAOC·Korean Air and Space Operations Center) 방문을 끝으로 2박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출국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마지막 일정까지 동행한 윤석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형 3축 체계’를 상기시키며 고도화되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마지막 날인 이날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오산 KAOC를 방문해 양국 장병들을 격려하고,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과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곳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인 장소다. 한·미 간에 강력한 안보 동맹을 상징하는 것”이라며 “특히 (이곳은) 이른바 ‘3축 체계’를 운용하는 중심이고, 그 통제의 중심 기관”이라고 밝혔다.

3축 체계는 유사시 북한 핵·미사일을 선제 타격하는 ‘한국형 킬 체인(Kill Chain)’, 북한이 쏜 미사일을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 방어 체계(KAMD)’, 탄도 미사일 등을 대량으로 발사해 북한을 응징하는 ‘한국형 대량 응징 보복(KMPR)’을 말한다. 애초 문재인정부에서 3축 체계는 ‘핵·WMD 대응 체계’로 명칭이 변경됐지만, 국방부는 최근 ‘한국형 3축 체계’를 공식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날 윤 대통령이 ‘3축 체계’라는 용어를 사용한 것도 북한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두 나라의 조율이나 통합은 과거뿐만 아니라 지금, 그리고 앞으로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며 “위협에 대한 억지력을 제공하고 이 지역의 안정을 강화하는 것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날 두 정상의 KAOC 방문은 한·미동맹의 건재함을 대내외에 알리고,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북한에 경고성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안보 행보’로 풀이된다. 마지막 일정으로 안보 행사를 소화한 두 정상은 서로에게 ‘엄지척’ 인사를 건네며 작별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 취임 10일 만에 바이든 대통령이 전격 방한하면서 성사된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에 합의하며 한·미동맹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켰다. 기존 군사안보 중심의 한·미동맹의 성격과 범위를 경제안보,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함께 대응하도록 확장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비록 첫 만남이었지만, 2박3일 일정을 두 정상이 함께 소화하며 ‘케미(chemistry)’를 보였다는 점도 향후 두 나라 관계의 발전을 기대하게 하는 대목이다. 전날 소인수회담 시간이 계획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두 정상이 ‘자유민주주의’를 주제로 깊은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두 나라 지도자가 가치의 공감대 위에 서 있는 동맹이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출국 직전 자신의 참모들에게 이번 방한에 대해 “진정한 유대가 형성된 것을 느꼈다. 행복한 방문”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