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용기 “日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가당치도 않다”

전용기 “日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가당치도 않다”

기사승인 2022. 05. 23.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한·미 정상회담 의제 올랐는지 밝혀야"
전용기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참고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은 유엔 정신에 도전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해온 일, 해야 하지만 하지 않은 일들을 반성하지 않는 일본에게 평화를 책임지는 안보리 상임이사국 자리는 가당치도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이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 ‘일본의 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우리는 안보리 상임이사국 확대를 반대하는 ‘커피클럽’에 가입해 이탈리아, 스페인 등과 국제 공조하며 일본을 저지해왔다”며 “대한민국을 들린 지 하루 만에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의 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하는 메시지가 나온 것 자체가 국격이 흔들리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 보상이 이뤄지기 전까진 한국의 커피클럽 활동과 국제적 공조는 이어져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정상회담 중 일본의 상임이사국 진출에 대한 의제가 있었는지, 찬성했는지 또는 반대했는지 등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또 “성찰과 반성 없는 일본에게 상임이사국의 지위가 적절한지 국민들은 윤 대통령께 묻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서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일본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지위를 얻으려면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의 동의도 필요하다. 게다가 우리나라와 이탈리아, 멕시코 등 중견국 모임 UfC(uniting for consensus·일명 커피클럽) 12개국이 유엔 안보리 확대 개편을 반대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