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 E&S, 셰브론과 CCS 협력 강화…글로벌 탄소감축 선도

SK E&S, 셰브론과 CCS 협력 강화…글로벌 탄소감축 선도

기사승인 2022. 05. 24.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524141135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 임시종 SK E&S 전력·LNG사업총괄, 프리먼 샤힌 (Freeman Shaheen) 셰브론 Global Gas 사장, 존 킨 (John Kuehn) 셰브론 Supply & Trading 총괄 사장(오른쪽부터)이 24일 대구에서 열린 WGC2022(세계가스총회)에서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SK E&S
SK E&S가 세계적인 에너지기업 셰브론(Chevron)과 CCS(탄소저장·포집)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며 글로벌 탄소감축을 선도하기로 했다.

SK E&S는 대구에서 열린 ‘WGC2022(세계가스총회)’ 기간 중 미국의 메이저 에너지 기업인 셰브론과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추형욱 SK E&S 사장, 존 킨 (John Kuehn) 셰브론 Supply & Trading 총괄 사장, 프리먼 샤힌 (Freeman Shaheen) 셰브론 Global Gas 사장 등이 참석해 LNG 밸류체인 등 전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진정성 있는 탄소 저감 사업을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이를 위해 SK E&S와 셰브론은 양사간 관련 조직을 구성해 CCS 사업 진행 경과 공유, 성공적인 CCS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술 및 정책관련 정보 교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잠재적 CCS 프로젝트에 대한 기술·경제성 평가를 양사가 선제적으로 시행해 글로벌 CCS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참여 기회도 공동 모색하기로 했다.

양사간 이번 협약은 에너지 기업으로서 탄소 중립을 위해 보다 현실성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하는 고민에서 비롯되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SK E&S는 미국 세계최대 규모의 CCS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호주 천연가스전 개발에도 CCS를 적용해 저탄소 LNG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셰브론은 저탄소 사업 가속화를 위해 연 2,500만톤 규모의 CCS 허브 개발 계획을 공표하기도 했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 CCS가 필요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나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에너지 메이저 기업들이 책임있는 역할을 담당할 필요가 있다”며 “같은 고민을 진지하게 하고 있는 셰브론과의 이번 합의를 통해 탄소 감축을 위해 지속적이고 꾸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존 킨 (John Kuehn) 셰브론 Supply & Trading 총괄사장은 “탄소 포집 및 저장은 파리 협약의 넷제로(Net Zero)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며, 셰브론은 전 세계적으로 CCS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셰브론과 SK E&S가 협력하여 잠재적인 기회를 찾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