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장 나답게” 강다니엘만의 이야기로 꽉 채운 ‘더 스토리’

“가장 나답게” 강다니엘만의 이야기로 꽉 채운 ‘더 스토리’

기사승인 2022. 05. 24. 1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강다니엘, 엄지 척!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강다니엘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첫 솔로 정규앨범 ‘The Story’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가수 강다니엘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더 스토리’(THE STORY)로 돌아왔다.

‘더 스토리’는 ‘컬러’(Color) 시리즈 세 편을 통해 들려준 서사의 완결판으로, 모든 사람, 모든 상황들에는 그만의 스토리가 존재하고, 그러한 이야기들이 모든 관계를 만들고 특별한 의미를 남긴다는 것을 전한다.

강다니엘은 전곡 작사에 참여, 보고, 듣고, 생각하는 앨범을 추구해온 강다니엘만의 서사가 열 트랙, 열 가지 스토리로 담긴다. ‘더 스토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앨범명 그 자체에 있따. 모든 사람, 모든 상황들에는 그만의 스토리가 존재하고, 그런 이야기들이 모든 관계를 만들고 특별한 의미를 남긴다는 것에 주목했다.

13개월만에 컴백한 소감에 대해서는 “정말 피가 뜨거운 느낌이다. 관객 분들을 못 본채로 2년 정도 활동을 했다”라며 “또 연기에 대한 첫 도전을 했다. 설레고 무엇보다 정규 앨범이라 큰 의미가 있고 소중한 시간이다“고 전했다.

[포토] 강다니엘, 제가 돌아왔어요!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강다니엘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첫 솔로 정규앨범 ‘The Story’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 대해서는 “저의 대해 담백하게 말하고 싶었다. 지금까지 저의 색깔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앨범이다. 다양한 이야기가 있고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고, 긍정적인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라며 “들으면 힐링이 될 수 있는 앨범을 만들고 있었다. 앨범 타이틀곡도 나중에 정하게 됐다. 콘셉트로 다가가기 보다는 이야기로 다가갔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Upside Down)은 강다니엘의 매력을 극대화시킨 곡으로, 밝고 경쾌한 리듬과 바이브로 긍정 에너지를 전한다. 그 특성을 살린 로즈 피아노, 박수, 휘파람 등 사운드 구성도 흥미롭고, 여기에 힘을 실어 넣은 기타, 드라이빙 신스 패드가 극적인 요소를 더한다.

강다니엘은 타이틀곡을 포함해 모든 곡의 작사에 참여했다. 스토리텔러 강다니엘과 이야기 속 강다니엘이란 테마에 걸맞게 직접 구성을 써내려갔다. 그는 “작사는 제 이야기도 쓴 것들이 있다. 소코도모와 함께 한 ‘How We Live’는 ‘친구들끼리 신경 쓰지 말고 우리끼리 열심히 살자’라는 주제로 썼고 다른 것들은 영화를 좋아해서 영감에서 영감을 얻기도 했다. 유튜브를 많이 본 것 같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포토] 강다니엘, `The Story`로 인사드려요!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강다니엘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첫 솔로 정규앨범 ‘The Story’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한 오는 8월 2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음악 페스티벌 ‘서머소닉 2022’에 참여한다. 강다니엘은 “처음으로 제의가 와서 너무 신기했다. 라인업에 제가 좋아하는 가수들이 계셔서 영광이더라. 가게 돼 행복하다. 코로나 이후 첫 해외 공연이라 설레고 그만큼 잘 준비해서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끝으로 “이번 앨범은 저의 상태 같은 선물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만족도가 높으니까 재미있게 즐기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강다니엘의 첫 정규앨범 ‘더 스토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