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산 대통령실 논란도 해소…“‘바이든 효과’, 지방선거서 5~10% 영향”

용산 대통령실 논란도 해소…“‘바이든 효과’, 지방선거서 5~10% 영향”

기사승인 2022. 05. 24.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년 전 지방선거서 '남북 평화' 모드로 야권 '압승'
'한미동맹 강화'에 60대 이상 결집 전망
'경제 협력' 기대감에 자영업자 등도 투표장 나설 듯
밝은 표정의 한미 정상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방문,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
4년 전 지방선거에서 예기치 못한 판문점 선언과 북미정상회담 이슈에 밀려 완패한 우파정권이 이번 선거에선 정반대 상황을 맞았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른 ‘바이든 효과’로 우파정권이 6·1 지방선거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미정상회담에서 보여줬던 긍정적 모습이 지방선거에서도 ‘컨벤션 효과’로 작용을 할 것 같다”며 “국민들이 윤석열정부에 무언가를 맡기면 ‘안정적으로 능력을 보여주겠구나’라는 기대를 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도 “한미정상회담의 컨벤션 효과가 영향을 크게 미친다”라며 이번 회담이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음을 인정했다.

양 진영 모두 한미정상회담의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선 4년 전 지방선거가 회자되고 있다.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둔 4월 27일.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판문점 선언을 천명했고, 급기야 선거 하루 전날인 6월 12일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는 대형 이벤트가 열렸다. 당시 한반도 전역에는 실체가 불분명한 남북평화모드에 대한 기대감이 퍼졌고, 당시 민주당은 총 17개 광역단체장 중 14개 지역 단체장을 차지하며 지방선거에서 압승했다.

촛불민심을 안고 출발했던 당시 여권처럼 현재의 우파정권이 압도적인 지지를 이끌어내긴 쉽진 않아 보인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역대 최단 기간 내에 방한한 점, 그가 삼성 평택캠퍼스를 가장 먼저 찾아 경제안보협력을 강조한 점 등은 양국의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대목이어서 중도 성향 유권자들이 투표장을 찾는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또 새 정부가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에 대한 강경대응 의지를 밝힌 점도 외교·안보 현안에 관심이 깊은 우파진영의 결집을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으로 인해 여권 지지율에 영향을 준 ‘용산 대통령실’ 논란도 일소에 해소된 점, 젊은 층을 중심으로 팽배한 ‘반중 정서’를 자극한 점도 여권에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은 지방선거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라며 “한미동맹 강화를 목표로 한 윤석열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60대 이상 세대, 한·미 경제 협력에 희망을 거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투표 적극성이 발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배 소장은 “청와대가 아니면 외국 정상과의 회담도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정작 용산 대통령실에서 아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으로 대통령 집무실에 대한 부담도 함께 해소된 것”이라며 “판세가 박빙인 상황에서 ‘바이든 효과’는 5~10% 정도 득표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