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한수원 원전 가동률, 5년 만에 80% 돌파…尹 기조 발맞춘다

[단독]한수원 원전 가동률, 5년 만에 80% 돌파…尹 기조 발맞춘다

기사승인 2022. 05. 25.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前정부 탈원전 정책 기조 때문에
그간 원전 가동률 60~70% 그쳐
尹, 2050년 원전 비중 35% 공약
최근 신한울 1호기 가동도 시작
향후 원전 가동률 더 높아질 듯
'탈원전 백지화' 가속도 붙는다
basic_2022_지우
국내 유일 원자력 발전 사업을 영위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의 올 1분기 원전 가동률이 80%대를 재돌파했다. 한수원의 원전 가동률이 분기 기준 80%를 넘어선 것은 5년여 만에 처음이다.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과 윤석열 정부의 ‘탈원전’ 백지화 정책에 힘입어 2분기부터 한수원의 원전 가동률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한수원의 올 1분기 원전 가동률은 82.5%에 달했다. 5년 전 문재인 정부에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그동안 한수원의 원전 가동률을 줄곧 60~70%대로 유지해왔다. 한수원의 연간 원전 가동률은 2015년 85.9%를 정점으로 2016년 79.9%, 2017년 71.3%, 2018년 66.5%, 2019년 71%, 2020년 74.8%, 2021년 76% 등을 나타냈다. 분기 기준으로도 80%대를 넘어선 적은 2016년 3분기 85.3%가 마지막이었다.

이전 문재인 정권에서 그동안 탈원전 정책을 추진해온 탓에 한수원은 LNG복합 발전 단가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원전 가동률을 낮춰왔다. 이는 최근 연료비 급등과 맞물리면서 한수원의 모회사인 한국전력공사의 올 한해 적자 규모가 3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를 키우는 배경으로 지목됐다. 실제로 한전의 올 1분기 평균 원전 전력 구입 단가는 Kwh당 62.94원으로, LNG복합 발전 구입 단가 119.01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그동안 한전이 값싼 원전 대신 두배 이상 비싼 LNG로 생산된 전기를 구입하면서 적자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진 것이다.

하지만 이달 출범한 윤석열 정부가 기존 탈원전 정책을 백지화하고 원전 생태계 복원과 원전 수출 등을 포함한 에너지 믹스 정책을 골자로 하는 국정과제를 내놓으면서 한수원을 둘러싼 우려의 시선이 바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윤석열 정부가 한미 기술동맹 강화와 원전 생태계 복원에 박차를 가하면서 한수원의 원전 가동률도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부터 2017년부터 5년 넘게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조속 재개, 안전성을 전제로 운영허가 만료원전의 계속운전 등으로 2030년 원전 비중을 상향하겠다고 밝혀왔다. 대선 공약으로는 2050년 원전 발전비중 35%를 달성한다는 계획으로, 국제적으로 문제가 되는 에너지 공급망 불안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최근 전기차 보급 및 냉난방 기기 확대 등 산업·생활 구조 변화로 전력 수요는 해마다 늘면서 한수원의 역할론이 거듭 주목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새 정부가 최근 신한울 1호기의 가동이 시작되면서 한수원의 원전 가동률은 더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수원은 앞서 지난 22일 신한울 1호기(140만㎾급)가 최초 임계에 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임계는 원자로에서 원자핵분열 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이는 원자로가 최초 가동이 시작됨을 의미한다. 앞으로 신한울 1호기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발전소계통 성능시험을 거쳐 다음달 초에는 최초로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며, 단계별 주요 시험을 거친 후 올해 하반기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신한울 1호기의 상업 운전이 하반기로 예정된 만큼 올 연간 원전 가동률도 종전보다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상업 운전 가능 시기가 하반기로 예상되지만, 정확한 시기가 특정된 건 아니어서 올 연간 원전 가동률에 대한 정확한 수치 전망은 어렵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