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다보스 포럼’ 특사 나경원, 北코로나 지원 방안 논의

‘다보스 포럼’ 특사 나경원, 北코로나 지원 방안 논의

기사승인 2022. 05. 24.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스 버클리 세계백신면역연합 이사장과 대응책 논의
공급망 위기 관련 WTO 역할과 협력방안도 검토
clip20220524184411
‘선도그룹연합(FMC) 지도자 모임’ 세션에 참석한 나경원(앞줄 맨 오른쪽) 대통령 특사./제공=외교부
윤석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세스 버클리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이사장과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나경원 특사는 24일(현지시간) 오전 버클리 GAVI 이사장을 만나 최근 북한 내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정부의 대북 방역 지원 방침에 대해 설명했다.

전날 오후 스위스 다보스에 도착한 나 특사는 이날 응고지 오콘조 이웰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과도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식량·에너지 위기 및 최근 전 세계적인 공급망 위기에 대한 WTO의 역할과 한국과의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전환점의 역사: 정부 정책과 기업 전략’을 주제로 총 300여개의 공개·비공개 세션이 진행되는 이번 포럼엔 30여명의 정상급 인사를 포함해 2500여명이 참석했다.

나 특사는 포럼 첫 날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변화 특사와 보르게 브렌데 WEF 수석이사 공동 주재로 진행된 ‘선도그룹연합(FMC) 지도자 모임’ 세션에 참석했다.

이 세션에서 각국 정부와 기업 지도자들은 작년 11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계기로 미국과 WEF가 공동으로 출범시킨 FMC 이니셔티브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각국의 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정책들을 소개했다.

나 특사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녹색기술이 글로벌 공공재’란 윤 대통령의 생각을 소개하며 “FMC 참여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나 특사는 또 자산운용사 블랙록, 빌 게이츠 게이츠재단 이사장이 세운 ‘브레이크 스루 에너지’ 관계자와도 만나 우리나라에 대한 투자 확대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녹색기술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나 특사는 도닐런 블랙록 투자연구소 대표에게 윤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설명하고 블랙록 측의 적극적 투자를 요청했다. 이에 블랙록 측은 향후 투자의 50% 이상을 지속가능성을 보고 투자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이런 기조에서 한국 투자를 늘려나가는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