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호중, ‘86 용퇴’ 주장에 “몇 명이 논의할 사안 아냐”

윤호중, ‘86 용퇴’ 주장에 “몇 명이 논의할 사안 아냐”

기사승인 2022. 05. 25.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5일 선대위 합동회의
"당 쇄신 관련 논의기구 필요"
202205250100198730014684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의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그룹’ 용퇴론 주장에 대해 “선거를 앞두고 몇 명이 논의해서 내놓을 내용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합동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당의 쇄신과 혁신에 관한 내용이기 때문에, 당의 논의 기구가 만들어지고 거기서 논의될 사안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이 연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쇄신 필요성을 강조하자 ‘당 전체적인 논의’가 우선이라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윤 위원장은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지도부 직권 징계’ 가능성에 대해서는 “사안이 윤리심판원으로 넘어가 있고, 윤리심판원에 징계절차를 넘긴 것도 비대위 의결사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짤짤이 발언’으로 당 내부 인사 등을 성희롱한 의혹을 받는 최 의원은 현재 당 윤리심판원 내부 조사를 받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