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더불어민주당 ‘대국민 호소문’ 불협화음에 “이중플레이”

김기현, 더불어민주당 ‘대국민 호소문’ 불협화음에 “이중플레이”

기사승인 2022. 05. 25.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공약 실천 서약서 작성
25일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 시작 전 참석자들이 공약 실천 서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연합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발표한 ‘대국민 호소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불협화음을 내는 것에 대해 “이중플레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충남 천안에 잇는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박 위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하자 윤 위원장이 개인 차원의 발언이라고 번복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대국민 호소문을 개인 차원의 의견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사과할 일이 없다고 하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하면서도 확대 해석은 경계한다고 했는데 이것은 또 무슨 궤변인가”라고 말했다. 또 “선거 때문에 사과하는 척하지만, 속으로는 사과할 일 없으니 내부 총질하지 말라는 지령으로 보인다”며 “이 후보는 내부 총질 운운하며 박 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강성 지지자들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중플레이 DNA가 조금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잘못했다고 말만 하고,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리어 책임져야 할 대선 패배의 3인방이 더 큰소리를 치며 위세를 부리고 있다”며 “내로남불, 오만과 독선으로 점철된 민주당이 진정 사과할 의지가 있다면 그 첫걸음은 대선 패장 3인방인 이재명·송영길·윤호중 사퇴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현 위원장은 전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많이 잘못했다”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시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꾸겠다”고 읍소했다. 윤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당과 협의된 바 없다”며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라고 거리를 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