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초등학교서 총기 사건, 19명 학생, 교사 등 성인 2명 희생...바이든 절규

미 초등학교서 총기 사건, 19명 학생, 교사 등 성인 2명 희생...바이든 절규

기사승인 2022. 05. 25. 13: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텍사스주 초등학교서 총기 사건
2~4학년 학생 19명, 교사 1명 등 성인 2명 희생
총격범, 18세 남자 고교생
바이든 대통령 절규 "언제 총기 로비에 맞설 것인가"
Texas School Shooting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가톨릭 대주교가 24일(현지시간) 총기 사건으로 최소 학생 19명과 성인 2명이 숨진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 앞에서 희생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으로 최소 학생 19명과 성인 2명이 숨졌다.

18세 남자 고교생 샐버도어 라모스가 이날 오후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 들어가 총기를 난사해 2·3·4학년 19명과 교사 1명 등 성인 2명이 사망했다.

총격범은 그의 생일날 구매한 군용 소총 두정으로 학교로 향하기 직전 자신의 할머니를 살해했고, 방탄복을 입고 범행을 저질렀다. 롤런드 구티에레즈 텍사스주 상원의원은 “그것이 그가 18번째 생일에 한 첫번째 일이었다”고 말했다.

총격범은 총격 시작 당시 인근에서 근무하던 국경수비대 요원에 의해 사살됐다. 이 요원은 지원을 기다리지 않고 학교로 돌진해 바리케이드 뒤에 있던 총격범을 사살했지만 그 과정에서 부상을 입었다. 다만 이 요원의 부상은 심각하지 않아 걸어서 학교를 빠져나갔다.

부상자도 다수 있어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에는 13명의 학생이 이송됐고, 인근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이송된 66세 여성은 중태라고 AP통신이 전했다.

APTOPIX Texas School Shooting
한 여성이 24일(현지시간) 총기 사건으로 최소 학생 19명과 성인 2명이 숨진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희생자들을 위한 기도를 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범행 동기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으나 총격범은 소셜미디어에 ‘어린이들은 조심해야 한다’며 범행을 시사했다고 AP는 밝혔다.

유밸디는 멕시코 국경에서 75마일(12km) 떨어진 인구 1만6000명의 소도시다. 롭 초등학교는 히스패닉 주민들이 많이 사는 거주 지역에 있으며 재학생은 600만 미만이다.

이번 총격 사건은 2012년 12월 코네티컷주 한 초등학교에서 5~10세 어린이 20명을 포함해 26명을 살해된 사건 후 미국 학교에서 발생한 가장 치명적인 사건 중 하나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Biden Texas School Shooting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최소 학생 19명과 성인 2명이 숨진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의 총기 사건 관련 대국민연설을 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방문을 마치고 백악관에 도착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찾은 코네티컷주 총기 난사 사건 이후 10년 동안 교정에서 900건 이상의 총기 사건이 보고됐다며 상원의원·부통령으로서 상식적인 총기 규제법 통과를 위해 노력했는데 공격용 개인 화기를 금지하면 총기 난사 사건이 줄고, 그 법이 만료되면 3배로 늘어난다고 지적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 규제법 통과를 막고 있는 총기 제조업체들의 의회에 대한 로비 활동을 강하게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 국가로서 도대체 언제 총기 로비에 맞설 것인지 자문해야 한다. 도대체 언제 우리는 해야 할 일을 할 것인가”라며 “왜 이러한 대학살과 기꺼이 용납하려고 하는가”고 반문한 뒤 “진절머리가 난다. 우리는 행동해야 한다”고 절규했다.

이어 “이런 종류의 총기 난사 사건은 세계 어디에서도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동하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