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주영·오민애의 유쾌발랄한 모녀 케미 담은 ‘윤시내가 사라졌다’

이주영·오민애의 유쾌발랄한 모녀 케미 담은 ‘윤시내가 사라졌다’

기사승인 2022. 05. 25.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시내가 사라졌다
윤시내가 사라졌다/제공=
‘윤시내가 사라졌다’ 오민애와 이주영이 진짜 ‘나’를 찾아 떠난다.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열정충만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오민애)와 엉뚱 매력 관종 유튜버 짱하(이주영) 두 모녀가 전설의 디바를 찾아 나서며 펼쳐지는 동상이몽 로드무비다. 신예 김진화 감독의 첫 장편 영화이자 이미테이션 가수라는 독특한 소재로 주목을 받았다.

이주영은 관종 유튜버 장하다를 연기한다. 이는 김 감독의 실제 초등학교 동창의 이름을 사용했다. 이주영은 “극 속에서 저의 친구 유튜버로 나오는 선여정이 실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그 분의 유튜브를 많이 참고 했다”고 말했다.

장하다를 비롯해 윤시내의 이미테이션 가수로 등장하는 3명의 모창 가수들의 이름도 눈길을 끈다. 오민애, 노재원, 김재화는 각각 사연을 갖고 있는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 운시내, 가시내로 등장한다. 이런 개성 있는 이름은 김 감독이 윤시내 이미테이션 가수 이름 공모전을 개최해 탄생됐다.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 이후 쏟아진 호평에 이어, 오민애의 배우상 수상까지 화제성과 작품성을 모두 입증했다. 오민애는 “(데뷔)23년만에 장편 영화로 연기상을 받게 돼 제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3년 전 영화를 포기하고 다른 일을 하려고 했다. 영화를 해야 될지 말아야 할지 배우를 포기하려고 하던 시점이 있었다”라며 “그래도 마지막 3년을 최선을 다해보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가수 윤시내를 캐스팅한 일화에 대해서도 밝혔다. “연출적인 부분을 생각했을 때 이미테이션 가수가 여러 명 등장하니 외형적으로 비슷하게 닮아있는 부분을 연출해야 했다. 그런데 외형적이나 무대 매너 등 그 사람만이 가지고 있는게 있어야 따라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윤시내 선생님이 생각나서 라이브 카페를 찾아갔다”고 전했다.

이어 “그곳에서 선생님의 공연을 먼저 봤고, 숨이 멎을 정도로 반했다. 말로도 부족하다. 선배님의 아우라는 연출자가 연출할 수 없는 영역이었고 선배님이 등장해야 가능할 것 같았다. 얼마 전부터 선생님이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열망이 있으셨다고 하셨고, 생각보다 흔쾌히 허락해주셨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이미테이션 가수’를 소재로 관객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는 ‘진짜 나’라고 말했다. “영화의 주된 키워드는 진짜와 가짜라서 이 시나리오를 쓰면서 고민을 많이 했다. 편집을 다 마친 후에 ‘이 이야기가 진짜에 대한 이야기겠구나’ ‘진짜는 다양성에서 찾을 수 있겠구나’라는 결말에 도달했다. 모든 이미테이션 가수들의 삶을 하나하나 보면서 ‘각자 개별적인 삶을 살아가고 있고 자기 자신도 다양함 속에 하나’라는 걸 인정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오는 6월 8일 개봉.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