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북한 미사일 도발 불구, 코로나19 백신 등 인도적 지원 의향

미국, 북한 미사일 도발 불구, 코로나19 백신 등 인도적 지원 의향

기사승인 2022. 05. 26. 0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램버터 국무부 차관보 "북, 긴장 고조 불구, 백신 등 코로나19 지원 제공"
"미, 인도적 지원과 비핵화 분리"
"북, 주민 백신 접종 촉진 문제,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램버트 국무부 부차관보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는 25일(현지시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전날 미사일 도발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북한에 대한 백신 등 인도적 지원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사진=화상 브리핑 캡처
미국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전날 미사일 도발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북한에 대한 백신 등 인도적 지원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마크 램버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화상으로 한 언론 브리핑에서 “어제 발사를 포함해 북한이 올해 23차례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며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모든 국가에 대한 위협이면서 역내 평화와 안전보장을 약화시키는 것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램버트 부차관보는 “이러한 가장 최근의 (긴장) 고조 조치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우리는 인도적 지원과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포함해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지원 제공을 지속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항상 인도적 지원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분리해 왔다”며 “우리는 북한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예방·억제하고, 그곳에 거주하는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게 중요한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려는 미국과 국제적인 구호 및 보건 기구들의 노력을 지원하고 고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어떤 사안에 대해서도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대화하는 데 열려 있다”며 “북한이 주민들의 신속한 백신 접종을 촉진하기 위해 국제 사회와 협력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램버트 부차관보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가 지난해 9월 28일 미 워싱턴 D.C.에서 한국국제교류재단(KF)과 미국 싱크탱크 애틀란틱 카운슬이 공동주최한 연례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램버트 부차관보는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따른 한·미 양국의 확장 억지 태세 변화’에 대한 질문을 받고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에서 한 회담에서 확장 억지에 관한 광범위한 논의가 있었다”며 “한·미·일은 무엇 일이 있어도 3국의 이익과 3국이 보호될 수 있도록 협력하는 데 강하게 결속돼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