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자열 무협회장 “무역·통상·공급망 민간 소통 창구 되겠다”

구자열 무협회장 “무역·통상·공급망 민간 소통 창구 되겠다”

기사승인 2022. 05. 27.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창양 산업부 장관 내방…한·미 경협 강화 협력 의지 다져
사진 3) 산업부장관-무협회장 기념촬영
구자열 무역협회장(오른쪽)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이 27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제공=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27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만나 무역·통상·공급망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무역협회는 구 회장과 이 장관이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만났다고 이날 밝혔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마련된 ‘한·미 공급망·산업 대화’등 개최 시, 협회는 무역·통상·공급망 분야 민간 제일의 소통 창구로써 힘껏 지원하겠다”면서 “국내 의제 발굴, 주요 이슈 분석, 해외 아웃리치 활동 등을 통해 우리 수출기업들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디지털 무역 확산 대응, 물류 애로 해소, 서비스 산업 수출 등 무역업계와 관련된 국정과제 추진에도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장관은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맞춰 무역의 비전과 목표를 새롭게 정립하고 무역정책을 추진해나감에 있어 협회와 긴밀히 협력해나가길 희망한다”면서 “앞으로 산업계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정부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구 회장은 “신임 산업부 장관께서 산·관·학을 모두 경험하신 만큼 무역과 산업 발전을 위한 현안 과제를 잘 챙겨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취임 축하인사를 전하고 “새 정부가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를 목표로 하고 있어 매우 든든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회와 산업부는 무역·통상 및 공급망 분야에서 민관을 대표하는 최고의 파트너 관계”라고 하며, 양 기관이 팬데믹 이후 물류 애로, 우크라이나 사태, 공급망 이슈 등 긴급 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지속해 왔음을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