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뱅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1분기 일제히 상승…토뱅만 31% 돌파

인뱅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1분기 일제히 상승…토뱅만 31% 돌파

기사승인 2022. 05. 27.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카오뱅크 19.9%, 케이뱅크 20.2%
인터넷은행
3대 인터넷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지난 1분기 3∼7%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토스뱅크는 31%를 넘기며 가장 높은 비중을 기록했다.

27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의 잔액 기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은 19.9%를 기록했다. 케이뱅크는 20.2%, 토스뱅크는 31.4%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각 인터넷전문은행의 전체 가계 신용대출에서 개인신용평가회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기준 신용평점 850점 이하 고객에 대한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말한다.

작년 12월 말과 비교하면 3개월 사이 카카오뱅크는 2.9%포인트, 케이뱅크는 3.6%포인트, 토스뱅크는 7.5%포인트 비중을 늘렸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5월 인터넷전문은행이 중저신용층에 대한 대출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당초 설립 취지와 달리 고신용층 위주의 보수적인 대출 영업을 한다고 지적하며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확대를 주문했다. 하지만 지난해 연말까지는 3사 모두 목표 수준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올해 연말 목표치로 제시한 비중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25%, 토스뱅크가 42%다. 이들 은행은 목표치를 맞추기 위해 신용평가모델(CSS)을 고도화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전사적인 노력과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중·저신용 고객이 1금융권의 테두리 안에서 정상적인 경제생활과 금융소비자로서의 최상의 혜택을 누리실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고객에 대한 변별력 강화를 위해 ‘대안정보 신용평가모형’을 개발 중”이라며 “현재 카카오 공동체 외에 교보그룹과 데이터 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다른 금융회사를 이용하고 있는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대환 신용평가 모형’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금융소외 계층을 포용한다는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에 맞게 중저신용자 대출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소외 계층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따뜻한 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