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랜드 킴스클럽, PLMA 암스테르담 PL박람회 참가

이랜드 킴스클럽, PLMA 암스테르담 PL박람회 참가

기사승인 2022. 05. 27.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 오프라이스 매장전경(1)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 오프라이스 매장 전경 /제공=이랜드
이랜드의 킴스클럽 오프라이스는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PLMA 프라이빗 라벨 박람회’에 참석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전세계 4000여 개의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는 세계PL제조사협회(PLMA)가 주관하는 오프라이스 유통사 자체 브랜드(PL) 전문 박람회다. 지난 1986년부터 약 36년 간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되고 있다. 매년 약 1만6000명의 참관객이 방문하고, 유통사와 제조사들이 새로운 상품을 발굴하는 행사다.

PL은 영국 프랑스 등 유럽 국가 소비재 시장 내 5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글로벌 유통사인 알디나 트레이더조처럼 PL상품이 80%를 넘어서는 매장이 등장하기도 했다.

이번 암스테르담 박람회는 70개 이상의 국가에서 2500개 이상의 회사가 신선과 냉동냉장식품, 음료부터 생활용품, 화장품 등을 선보인다.

킴스클럽은 미슐랭가이드에 등재된 맛집인 삼원가든부터 애슐리·한촌설렁탕 등 맛집과 협업한 설렁탕·떡갈비·갈비탕·곰탕 등 전통 한식 메뉴를 비롯해 치킨·닭강정까지 총 13종이다.

킴스클럽이 참가하는 ‘PLMA 아이디어 슈퍼마켓’ 섹션은 세계 주요 유통사의 PL제품라인을 전시하는 PL박람회의 부대행사이다. 세계 유통사 PL제품의 트렌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장이다. 영국의 ‘막스엔스펜서’, 미국의 ‘트레이더조’를 포함한 약 60개 유통업체가 참여한다.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은 지난달 오프라이스 상품을 홍콩 해외시장에 수출하며 글로벌 식품 브랜드로 나아가기 위한 행보를 시작했다. 홍콩 2위 유통사인 ‘TFH’와 정식 수출계약을 맺고 현지 매장에서 오프라이스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랜드리테일 오프라이스 관계자는 “올해 오프라이스는 글로벌 브랜드로 나아가기 위해 브랜딩하고 상품 개발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