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 대통령 “‘영수회담’보다 추경안 처리가 우선”

윤 대통령 “‘영수회담’보다 추경안 처리가 우선”

기사승인 2022. 05. 28.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야 지도부 면담 요청 언제든 응할 용의 있어"
7대 종단 지도자와 도시락 오찬 간담회 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대통령 측이 더불어민주당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국회가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통과시키면 만날 수 있다는 뜻을 전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2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다만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미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으며 이런 의지는 확고하다”고 부연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충남 보령에서 지방선거 지원 유세에서 “대선 때 약속한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 이행 방안을 논의할 영수회담을 윤 대통령에게 제안한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국회가 추경안을 통과시키지 못하는 이유는 윤 대통령이 약속을 어기고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못 하겠다고 하기 때문”이라며 “손실보상을 소급해 적용하는 온전한 보상안을 위해, 추경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내일 오전이라도 회담하자”고 했다.

즉 윤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추경안 통과를 조율하기 위해 면담을 요청한 것이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추경안 통과를 면담의 조건으로 내세우면서, 사실상 윤 위원장의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대통령실은 윤 위원장이 말한 ‘영수회담’이라는 단어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대통령실은 “영수회담이라는 표현은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라며 “대통령은 본인이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애초 여야는 이날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 하지만 핵심 쟁점인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해 29일 오후에 본회의를 열기로 하고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