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북 울진서 산불 발생…산림청, ‘야간산불 대응체계’로 전환

경북 울진서 산불 발생…산림청, ‘야간산불 대응체계’로 전환

기사승인 2022. 05. 28.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후 8시 30분 산불 3단계·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 발령
급하게 가는 소방차<YONHAP NO-4011>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야산에서 불이 나 번지면서 소방차가 불을 끄기 위해 가고 있다./연합
산림청이 28일 낮 경북 울진군에서 발생한 산불이 밤사이 진화가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야간산불 대응체계에 들어갔다.

아울러 이날 오후 8시 30분을 기준으로 산불 3단계 및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발령되면서, 산림청과 소방방재청은 산불 현장에 진화대원 800여명을 투입해 방화선을 구축하는 등 밤사이 산불 확산 방지에 힘을 쏟고 있다.

산림청은 이날 오후 7시 30분께 해가 지면서 현장에 투입했던 진화헬기 30대를 철수시켰으며, 29일 해가 뜨면 진화헬기를 다시 투입할 예정이다.

이번 산불은 이날 낮 12시 6분께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발생했다. 화재 초기 현장에는 순간 최고 풍속 초속 20m가량의 강풍이 불고, 연기도 많이 발생하는 등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산불 현장 주변에 있는 카센터와 사찰, 컨테이너 등이 불에 탄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산불과 관련해 “산림청장과 소방청장은 지자체, 국방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고 활용 가능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산불 조기 진화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야간 산불 진화 인력과 장비 준비를 철저히 하고 진화 인력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며 “주민을 대피시키고 등산객을 통제해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