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금융, ‘우리금융미래재단’ 설립 추진…“미래세대 성장 지원”

우리금융, ‘우리금융미래재단’ 설립 추진…“미래세대 성장 지원”

기사승인 2022. 05. 29.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527171134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의 중장기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위해 신규 공익재단 ‘우리금융미래재단’ 설립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금융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이 한층 더 필요한 시기에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은 물론, 그룹의 경영전략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한 손태승 회장의 결단에서 시작됐다.

손 회장은 “지주를 중심으로 15개 전 그룹사가 동참하는 공익재단 신설을 추진하게 됐다”며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취약계층 및 소외계층의 자립과 미래세대 성장지원을 위해 다각적인 공익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우리금융그룹 15개 전 그룹사가 전사적으로 동참해 200억을 출연하며, 매년 그룹사별 영업이익의 일정 부분을 추가 출연해 규모감 있는 사업들을 장기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2012년 우리은행 등 그룹사가 200억을 출연해 설립한 공익재단인 ‘우리다문화장학재단’도 운영하고 있다.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장학금 지원, 교육·문화·복지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으며 그룹의 ESG 경영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한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70억을 기부하는 등 우리은행 및 각 자회사별로 업종에 특화된 사회공헌 사업들을 지속해서 추진해왔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금융미래재단이 출범하면 그룹의 공동 공익사업을 대규모로 추진하는 ‘우리금융미래재단’, 다문화가족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우리다문화장학재단’, 15개 그룹사별 업종에 특화된 공익사업 등 3대 축이 시너지를 내면서 우리 사회에 촘촘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