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김동연·안민석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 합동유세

기사승인 2022. 05. 29.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 큰 용인 발전 위해 백군기·김동연 선택해달라”
백군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등이 28일 기흥구 동백호수공원 일대에서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와 합동유세를 벌였다./제공=벡군기 후보 캠프
용인 홍화표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안민석 국회의원 등이 28일 기흥구 동백호수공원 일대에서 백군기 용인특례시장 후보와 합동유세를 벌였다.

오후 5시부터 진행된 유세에서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혁신적이고 역동적인 새로운 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최고의 경제전문가 김동연 후보, 유능한 행정전문가 백군기 후보를 전폭적으로 지지해달라”고 말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는 “경기도지사가 꼭 되어서 아빠찬스, 엄마찬스 없는 경기도를 만들고, 용인시민과 경기도민께 경기찬스를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꾼이 아닌 일꾼을 선택해달라. 특권층과 특혜층을 위한 후보가 아닌 진정 민생을 챙기고 서민과 중산층을 위하는 더불어민주당에게 한번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안민석 의원도 “국회의원과 시장이 당이 같아야 호흡이 잘 맞는다. 용인의 김민기, 정춘숙, 이탄희 의원과 호흡을 맞출 백군기 후보를 선택해달라”며 “일 잘하는 백군기를 꼭 재선시켜서 용인시민을 위해 부려먹자”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는 “시장 재임 4년간 난개발과 베드타운의 오명을 얻은 용인시를 바꾸기 위해 열심히 일했고 친환경 생태도시, 경제자족도시의 기틀을 다졌다”며 “특히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가 들어서면 용인의 청년들이 서울이나 수원 등지로 장거리 출퇴근하는 것이 아니라 용인에서 일자리를 많이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