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베 “윤석열 정부 출범, 한일관계 개선 기회...한국, 합의 복원해야”

아베 “윤석열 정부 출범, 한일관계 개선 기회...한국, 합의 복원해야”

기사승인 2022. 05. 29. 0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베 전 총리 "한국 새 정부 출범, 한일관계 개선 기회라고 봐"
"윤석열, 한미일, 한일 협력 중요성 이해"
위안부 합의·강제징용 문제, 강경 입장 고수 "한국, 합의 복원해야"
한일 정상
2019년 6월 28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악수를 한 후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사진=오사카 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윤석열 정부 출범이 한·일 관계 개선의 기회라고 규정했다.

아베 전 총리는 일본 도쿄(東京) 의원실에서 ‘한국에 새 정부가 들어서며 양국 관계 개선의 기회가 생겼냐’는 질문에 “기회가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고 영국 이코노미스트지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베 전 총리는 “안보 측면에서 윤 대통령이 한·미·일 3국뿐 아니라 한·일 협력 중요성을 이해하는 것 같다”며 “얼마 전 한국 정책협의단을 만났고, 그 자리에서 들은 얘기들을 토대로 하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아베 전 총리는 위안부 합의와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관해 기존 강경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위안부 합의와 강제징용 문제에 관해서는 한국이 철저히 양국이 체결한 협정·협약에 기반해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위안부 합의는 박근혜 전 대통령 때 최종적이고 돌이킬 수 없다는 조건으로 합의를 했는데 이후 문재인 전 대통령이 뒤집었다”며 “한국이 합의를 복원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코노미스트지는 아베 전 총리가 일본의 미국 핵무기 보유 가능성, 대만의 잠재적 위기 때 일본의 역할 등 한때 금기시됐던 주제를 언급하면서 더 단호한 안보 정책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왔다고 평가했다.

그는 핵 공유(nuclear sharing) 정책 제안과 관련, “일본과 미국이 전술핵무기 사용시를 포함해서 핵 보복 시기와 방법을 논의하길 바란다”며 “의사결정 과정에 일본이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북한에서 미국이 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일본을 공격할 위험은 더 커질 것”이라며 “그렇게 되지 않도록 일본과 미국이 철저히 논의하고 미국이 일본을 대신해 보복할 것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기시다 총리 친서 전달받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접견실에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으로부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의 취임 축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베 전 총리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지난 23일 도쿄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일본 방위력의 근본적인 강화를 뒷받침하는 방위비의 상당한 증액에 대한 결의를 표명해 지지를 얻은 것과 관련, 중국의 군사비 증액과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항하기 위해 내년 방위비를 7조엔(69조3000억원)으로 올해(5조4000억엔·53조4400억원)에서 대폭 증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내총생산(GDP)의 2%에 해당하는 국방비를 확보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코노미스트지는 인터뷰와 함께 ‘아베 신조가 여전히 일본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별도의 기사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히로시마(廣島) 출신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만났을 때 식사 메뉴는 히로시마산 소고기·채소·레몬 소다 등이었지만 의제는 아베 전 총리 것이 많았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창해 23일 발족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가 미국이 아베 전 총리 주도로 결성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탈퇴한 후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만든 경제 협의체이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전략을 아베 전 총리가 규정한 개념이라는 의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