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심항공교통 기반구축 돌입...경북 특화형 UAM 모델 발굴

기사승인 2022. 05. 29.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심항공교통 기반구축 연구용역 착수보고 회 개최
신공항 연계 UAM 이착륙장과 노선 구축
(1-1)경북_도심항공교통_기반구축_연구용역_착수보고회
경북도에서 도심항공교통 기반구축 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있다./제공=경북도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는 미래 교통의 게임체인저가 될 도심항공교통의 도입을 위한 경북형 도심항공교통(G-UAM) 기반구축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도는 지난 27일 도청 회의실에서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본부, 한국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한화시스템, SK텔레콤 등 관련 기관과 기업이 참석해 ‘경북 도심항공교통 기반구축 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신공항 연계 VertiHub 건설 △UAM Hub 및 Spoke 망 구축 △UAM 중남부권 거점 역할 △경북 특화 UAM서비스 모델구축으로 통합신공항과 연계한 이착륙장과 UAM 시범노선 등 최적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나아가 UAM 노선 상용화 전략 발굴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경북 특화 UAM서비스 발굴에는 지역별 특성과 UAM 도입 여건을 분석해 △산업지역 연계형 △관광지 연계형 △응급·구난형 △교통오지 주민이동형 특화 UAM서비스 모델을 만들어 지역의 교통문제를 해결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에서는 지난해 경북형 도심항공교통 프로젝트로 UAM 기술·산업생태계 형성, 신공항 연계 UAM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추진과제들을 발굴한데 이어 이번 연구용역을 진행하게 됐다.

또 ‘도심항공교통 정책협의체’를 통해 팀 코리아 참여기관과의 활발한 교류와 산업경쟁력 확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 지난해 말 UAM 팀 코리아에 합류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정책협의체를 포럼, 세미나 등 다양한 형태로 운영해 경북의 UAM 상용화 방안 논의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도는 새 정부는 국정과제로 2025년 UAM 상용화를 추진, UAM 제조산업 육성을 포함시켰으며 국토부는 그랜드챌린지 추진과 하반기 UAM 특별법 제정으로 UAM 상용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