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해외바이어 초청 온·오프라인 수출상담회 개최

기사승인 2022. 05. 29.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개국 53개사 초청 168만 달러 계약
2년 7개월 만에 개최한 대면 현장상담회
(2-1)수출상담회
경북도가 팬데믹 이후 첫 대면 수출상담회를 경주 힐튼호텔에서 갖고 있다./제공=경북도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가 미국, 베트남 등 11개국 53개사 해외구매자 초청 수출상담회를 열어 225건의 약 1779만 달러 수출 상담과 계약추진을 진행했다.

29일 경부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해외구매자를 초청한 ‘2022 상반기 해외바이어 초청 온·오프라인 수출상담회’가 열렸다.

코로나 대유행 이전인 2019년 10월 이후 약 2년 7개월 만에 개최한 대면 상담회로 지역 46개 기업, 해외 구매자는 현장참가 22개사, 온라인 30개사로 모두 52개사가 참가했다.

도는 해외통상투자주재관의 활동지역을 중심으로 현지에서 지역 우수제품 수입에 관심 있는 업체들을 발굴·초청해 일대일 현장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코로나19로 해외구매자를 직접 만나기 어려웠던 기업에게 수출길 재개를 위한 희망의 신호탄이 됐다.

특히 화장품과 건강식품 등 9개사는 현장에서 직접 구매의향서 등 양해각서 협약을 체결하는 등 168만 달러의 성과를 거뒀다.

이날 참석한 베트남 식품유통전문 업체 대표는 “베트남의 소비인구가 급격히 성장하면서 K푸드의 인기가 매우 높아지고 있으며 경북 식품의 품질은 매우 뛰어나 수출 가능성을 높게 전망한다”고 말했다.

도는 해외통상투자주재관과 간담회를 개최해 해외사무소의 운영상황과 애로점을 청취하고 향후 도내 기업의 수출확대를 위한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응원 경북도 외교통상과장은 “해외사무소가 중소기업 수출 촉진을 위한 첨병과 국제교류 거점이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이영석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해 수출 여건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이번 상담회로 인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뤘다”며 “지역 상품의 해외 경쟁력을 확보하고 해외시장 다각화를 위해 다양한 해외 직접개척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