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수산물 수출액 1위 ‘김’, 일본에 650억원 수출계약

농수산물 수출액 1위 ‘김’, 일본에 650억원 수출계약

기사승인 2022. 05. 29.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지난 24~25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제28회 대일(對日)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에서 650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김은 농수산물중 수출액 1위 효자품목으로서 매년 수출 규모를 키워오고 있다. 그 중 일본은 우리나라 김의 주요 수입국으로 우리 수출업체들은 전통적 수출품목인 마른김 외에 조미김·김자반과 같은 다양한 제품으로 일본내 수출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특히 이번 입찰·상담회에서 전체 김 수출량은 870만 속으로 전년보다 5.6% 증가했지만 수출금액은 650억원으로 11% 가까이 늘어난 점이 눈에 띈다. 해수부는 김 제품의 고부가치화를 통해 수출시장을 확대하려는 노력의 성과라고 풀이하고 있다. 실제 이번 입찰·상담회에서도 부가가치가 높은 조미김과 김 조제품은 각각 216억원과 207억원의 계약을 체결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해수부는 매년 개최되는 한·일 수산물 무역과장회의를 통해 일본 내 인기가 높은 조미김 등의 대일 수출 쿼터를 늘리는 등 김 수출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현태 해수부 국제협력정책관은 “이번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는 엔저의 어려운 환경에서 개최됐지만 조미김과 김 조제품 계약액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는 등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 한·일 수산물무역과장회의를 통해 부가가치가 큰 품목의 쿼터를 늘리는 등 대일 김 수출 규모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