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T, 5G MEC 기술 통해 지상파 방송 송출

SKT, 5G MEC 기술 통해 지상파 방송 송출

기사승인 2022. 05. 29.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T
SK텔레콤은KBS와 미디어 테크 합작사 캐스트닷에라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가상화 기술을 활용해 지상파 방송을 송출했다고 29일 밝혔다./제공=SKT
SK텔레콤은KBS와 미디어 테크 합작사 캐스트닷에라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가상화 기술을 활용해 지상파 방송을 송출했다고 29일 밝혔다.

3사는 지난달 KBS 본관에서 MEC 기술을 활용한 지상파 방송 송출 시스템 가상화 및 인공지능(AI)반도체 사피온(SAPEON)을 적용한 AI 업스케일러를 통해 방송 영상 품질을 높이는 1차 시연을 마쳤다. SKT 등은 지난해 9월 ‘차세대 방송 송출 서비스를 위한 상호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캐스트닷에라의 AI 업스케일러는 AI 반도체 사피온 ‘X220’을 활용해 고성능 · 저전력 연산 처리를 기반으로 방송 영상의 해상도를 풀HD에서 UHD로 실시간 개선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26일에는 1차 시연 결과를 바탕으로 수도권 지역 KBS 1TV UHD 전용 채널(9-3)에 실제 방송을 송출, 세계 최초로 MEC 기반의 가상화 플랫폼을 활용한 지상파 방송 송출을 시연했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와 추진한 ATSC3.0에서도 수도권 일대에 가상화 플랫폼 기반의 지상파 이동 방송 송출 시연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회사는 상용 수준의 초저지연·고화질 이동 방송 수신, 차량의 위치 기반으로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검증했다. ATSC 3.0이란 미국 디지털TV 방송 표준화 단체(ATSC)에서 제정한 UHD 방송 표준으로 영상, 음성에 데이터까지 추가해 주파수에 실어 고화질 영상의 전송 속도를 높이는 기술을 말한다.

SKT는 5G MEC의 산업별 특화 서비스 중 하나로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미디어 엣지 플랫폼을 개발했으며 방송국 송출 시스템을 가상화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회사는 각 지역 방송국에 전용 방송 송출 장비를 구매하여 물리적으로 설치하지 않고 미디어 엣지 플랫폼을 활용해 범용 장비와 가상화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어 설치 공사를 최소화하고 전국 단위의 중앙 통제하고 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동기 SKT 클라우드·MEC 테크 담당은 “세계 최초로 MEC 기술을 지상파 방송 송출에 적용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MEC · 클라우드와 같은 SKT의 핵심 디지털 인프라 기술을 통해 다양한 영역에서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국 KBS 기술본부장은 “지상파 UHD 방송의 차량 내 이동 수신 및 국지적 재난·재해 상황에서 5G 통신망과 융합된 지역 맞춤형 재난방송 영상의 송출 가능성을 실제 검증하였다”라며 “향후에도 지상파 방송망과 통신망이 융합된 혁신서비스 모델을 지속 발굴하는데 국내 기업들과 협력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케빈 게이지 캐스트닷에라 대표는 “미래 방송 혁신을 선도하는 대표 방송사인 KBS와 SKT의 가상화 플랫폼 기술력이 결합된 캐스트닷에라의 이동방송 가상화 송출 솔루션을 한국에 최초로 선보임에 따라 차세대 방송 혁신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