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올림픽 폐막 10개월…경기장·시설 적자 전망 ‘애물단지’

도쿄올림픽 폐막 10개월…경기장·시설 적자 전망 ‘애물단지’

기사승인 2022. 06. 22.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30 삿포로 동계올림픽 유치 반대 목소리도 높아져
Japan Olympics Sapporo Bid Protests <YONHAP NO-6128> (AP)
지난 12일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 2030 삿포로 동계올림픽 유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사진=AP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치러진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폐막한지도 약 10개월이 지났다. 대회 경비가 당초 계획한 예산의 두 배 수준으로 집계된 가운데 대회가 끝난 경기장과 시설의 유지 및 관리에도 막대한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보여 ‘애물단지’ 신세를 피할 수 없게 됐다.

21일 아사히뉴스네트워크(ANN)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날 도쿄도청에서 마지막 이사회를 열고 대회 개최 경비가 총 1조4238억엔(약 13조55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회 경비는 일본 정부와 도쿄도, 조직위가 분담한다.

하시모토 세이코 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개최한 도쿄올림픽은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세계에 희망과 감동을 전해준 대회였다”면서 “조직위의 활동은 막을 내리지만 도쿄올림픽의 유산을 다음 세대에 전해주는 것이 우리에게 부여된 책무”라고 말했다. 지난 2014년 출범한 조직위는 8년 6개월간의 활동을 마치고 이달 말 해산한다.

일본은 ‘콤팩트(작은) 올림픽’을 슬로건으로 내걸며 2013년 후보지 채택 당시 7340억엔 정도의 비용을 추산했지만 실제 투입된 비용은 두 배에 달했다. 코로나19로 대회가 1년 연기되고 방역과 인력 등에 추가 비용이 들면서 예상보다 지출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 일본인 직장인은 ANN에 “일반 기업이라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어떠한 계산 방식을 써서 나온 결과인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대회 경비뿐만 아니라 도쿄올림픽을 위해 지어진 경기장과 시설의 향후 활용방안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았다. 현재 선수촌은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며 분양도 함께 이뤄지고 있다. 올림픽 운영을 위해 도쿄도에 지어진 경기장은 국립경기장을 포함해 총 7곳이다. 건설비용만 2944억엔이 투입됐다.

하지만 국립경기장의 경우 유지 관리비 등으로 올해에만 약 13억엔의 적자가 예상되며 토지임대료도 11억엔에 달한다. 도쿄도 당국은 수영장으로 쓰인 도쿄아쿠아틱스센터에서 매년 6억4000만엔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도쿄아쿠아틱스센터 인근에 위치한 도쿄 다쓰미 국제수영장은 아이스링크장으로 개조될 방침인데 개조 공사에만 약 44억엔이 필요하다.

이 외에도 카사이 카누 슬라럼 센터, 오이 하키 경기장 등 유명 경기장을 제외한 5개의 시설에서 매년 대규모 적자가 예상된다. ANN은 이러한 적자 비용은 도민의 세금으로 충당된다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2030 삿포로 동계올림픽 유치 추진에 대한 여론도 악화하고 있다. 지난 12일 삿포로 시내에서는 올림픽 유치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모여 “올림픽은 필요 없다”고 외치는 행진 시위를 벌였다. 시위 주최자는 올림픽 유치에는 거액의 비용이 들고, 삿포로시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찬반의견이 팽팽했다며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올림픽 유치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의견을 취합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할 방침이다.

야마시타 야스히로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도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삿포로 동계올림픽 유치 지지율에 대해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찬성하는 응답이 과반을 넘긴 했지만 반대한 응답도 40%에 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쿄올림픽으로 과도한 경비가 발생해 국민의 여론이 나빠졌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올림픽을 위해 새롭게 시설을 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기존 시설 활용 방침을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