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하이닉스 새 동력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내달 14일 착공

SK하이닉스 새 동력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내달 14일 착공

기사승인 2022. 06. 23.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하이닉스, 단지 내 메모리반도체 생산 공장 4곳 건설
news_1649945237_1527093_m_1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다음 달 14일 착공식을 개최한다./제공=용인시
SK하이닉스의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생산 기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다음 달 착공식을 연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경기도·용인시·SK하이닉스 등은 다음 달 14일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에서 반도체 클러스터 착공식을 열기로 최근 확정했다.

이 행사에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정·재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 주도로 2019년 2월부터 추진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은 415만㎡ 규모의 땅에 첨단 반도체 공장 단지를 세우는 프로젝트다. SK하이닉스는 120조원을 들여 단지 내 메모리반도체 생산 공장(팹) 4곳을 건설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협력사 50여 곳도 공장 주변에 둥지를 튼다.

팹 1기는 오는 2025년 착공해 2027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용인시는 SK하이닉스 새 공장을 통해 3만1000여개의 일자리 창출, 5000여명의 인구 유입, 513조원의 생산 효과, 188조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앞서 사업 시행사인 용인일반산업단지는 올해 4월 용인시에 착공계를 제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