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우빈→김태리까지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관객들과 상상력 공유한다(종합)

김우빈→김태리까지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관객들과 상상력 공유한다(종합)

기사승인 2022. 06. 23.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영화 `외계+인` 화이팅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김의성(왼쪽부터), 조우진, 염정아, 최동훈 감독, 소지섭, 김태리, 김우빈, 류준열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역시 최동훈 감독이다.” 영화 ‘외계+인’에 출연한 배우들은 함께 작업한 최 감독에 대해 신뢰감을 드러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최 감독은 5년 전부터 ‘외계+인’의 이야기를 구상, 고려와 현대 그리고 인간과 외계인의 만남이라는 이질적 소재를 기상천외한 상상력과 탁월한 이야기로 그려냈다. 특히 ‘외계+인’을 통해 첫 시리즈물 연출에 도전해 1,2부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새로운 세계를 선보인다.

최 감독은 23일 오전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어렸을 때부터 ‘외계인’이라는 존재를 생각하면 가슴이 설레고 공포스럽기도 했다. 어린 시절 재미있게 만들어준 상상의 인물이다. ‘현실이 되면 어떨까’하면서 만들었다. 고전설화의 세계와 한국 마법의 세계가 펼쳐진다면 재미있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SF와 판타지극이라고 생각한다. 배우들의 고군분투 모험극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1,2부로 나눠 기획한 것에 대해 “첫 번째는 과거의 사람들이 어떻게 받아드릴까였다. 만약에 요괴가 있다면 인간의 몸 속에서 나왔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단순히 외계인으로 이름을 짓는다기 보단 인간과 외계인의 갈등보다는 ‘외계+인’이라고해도 ‘외계인’이라고 붙여 부를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1,2회로 나눠 작업 한 것은 이야기의 분량이 많아서라기 보다는 연작의 이야기로 써야 드라마틱한 구성으로 나올까 싶었다. 그만큼 고난의 과정이 있겠지만 두 편을 동시에 촬영하자고 했다. 배우들도 그 기간 동안 연작을 같이 촬영해야 온전히 촬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포토] 김우빈,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김우빈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포토] 김태리, 꿀 미소 장착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포토] 류준열, 인사까지 완벽해!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류준열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포토] 소지섭, 눈빛에 풍덩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소지섭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이 활약하는 고려 말과 인간의 몸에 외계인 죄수가 수감된 현대, 서로 다른 두 시간대에 존재하는 이들이 각자 자신의 목적을 이루려는 과정은 최 감독 특유의 리드미컬한 연출과 만나 경쾌한 웃음과 재미를 자아낸다.

기상천외한 도술 액션부터 서울 도심 상공을 날아다니는 우주선과 외계인, 로봇이 몰아치는 SF 액션까지 시대와 장르를 넘나드는 스펙터클한 액션은 어디서도 보지 못한 새로운 영화적 체험을 선사할 것이다. 하지만 기술적인 부분을 외국에서 도움을 받아야하는지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 그는 “영화에 3D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그것을 만드는게 어려웠다. 디자인을 하는 것, 구현하는 것을 두고 외국 업체를 고민한 적도 있다. 다 같이 우리가 만들어보자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배우들은 영화에 출연한 이유로 모두 ‘최동훈 감독’을 꼽으며 최 감독에 대한 신뢰감을 전했다. 특히 함께 작업을 하면서 느꼈던 의외에 모습에 대해 전하면서 남다른 우정을 전하기도 했다.

김우빈은 “거짓말을 할 수가 없다. 최동훈 감독님 때문이다. 어떤 역할이라도, 작은 역할이라도 필요로 하신다면 언제든지 달려가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씀드렸다. 그런데 멋진 역할을 주셔서 감사한 순간이다”고 답했다.

김태리는 “저는 감독님을 만나서 미팅을 하고 촬영을 하면서 본 전체적인 감독님의 태도는 신남이었다. 설레 하시고 연기하시고 정말 즐겁게 촬영을 마쳤는데 마치고 나서도 작업은 계속된다. 감독님을 계속 만나서 대화를 하는데 감독님이 그런 이야기를 하신 적이 있었다”며 “‘나 되게 두렵고 겁이나’라고 하셨다. ‘그게 있어야 포기 하지 않고, 끝까지 완성도 있는 것을 내놓기 위해 달려갈 수 있는 근원이 될 것 같다’라고 했는데 달리 보였다”고 답했다.

김태리의 말에 눈시울이 붉어진 최 감독은 “더 열심히 노력하는 감독이 되겠다. ‘최대한 열심히 하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관객과 상상력을 교환하고 싶다는 이야기다. 빈말이 아니라 함께 상상력에 빠지고 싶다”고 전했다.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공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