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르포] 호국보훈의 달 맞아 한미 전투기 편대 연합 초계비행

[르포] 호국보훈의 달 맞아 한미 전투기 편대 연합 초계비행

기사승인 2022. 06. 23.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구, 포항, 부산, 합천, 세종, 평택, 강릉 등 6.25 전쟁 주요 전적지 돌며 굳건한 한미동맹 과시
11
취재진을 태운 한국 공군 F-15K 편대와 미국 공군 F-16 편대가 경기 평택 상공에서 한·미 연합 초계비행을 하며 확고한 영공방위 대비태세와 굳건한 한·미동맹을 확인하고 있다. 평택은 6·25전쟁 당시 스미스 중령이 지휘하는 미군의 파견부대가 북한군과의 첫 전투인 죽미령 전투를 벌인 곳이다./제공=공군
지난 20일 오후 2시 공군대구기지. 공대공 미사일로 무장한 공군11전투비행단 102대대 소속 F-15K 전투기 4대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한·미 연합 초계비행’에 나서기 위해 마지막 점검을 받고 있었다.

공군은 이번 초계비행을 통해 전투기들이 6·25 전쟁 주요 전적지 상공 등을 차례로 돌며 호국선열을 기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침 대구 공군기지는 6·25전쟁 당시 공군이 최초로 출격에 나선 장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달랐다.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 이번 비행에는 2명씩 조를 이룬 국방부 출입기자 4명이 함께했다. 한·미 공군이 함께하는 초계비행에 취재진이 동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공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핵·미사일 위협을 고조시킬수록 한·미동맹의 연합 방위태세가 한층 더 굳건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유사시 한·미가 자위적 차원에서 강력한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대북 경고의 메시지도 담았다”고 말했다.

1 (14)
취재진이 탑승한 공군 F-15K 편대가 경상북도 포항시 영일만 상공을 초계비행하고 있다. 영일만과 접한 포항신항과 POSCO 공장들이 보인다.포항은 학도병들이 스스로 2개 소대를 편성해서 남하하는 북한군을 저지하기 위해 장렬히 산화한 포항지구전투가 벌어진 곳이며, 지난 1968년 설립돼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초석이 된 POSCO(포항제철)가 있는 곳이다./ 제공=공군
비행은 대구기지를 이륙해 포항·울산→부산·거제도→합천 해인사→세종→평택→강릉을 거쳐 대구기지 돌아오는 경로로 진행됐다.

오후 3시 5분 이륙 사인이 떨어지자 전투기는 굉음을 내며 활주로를 빠르게 내달리더니 순식간에 창공으로 날아올랐다. 대구기지를 이륙한 지 6분만에 포항 상공에 진입했고, 다시 5분여 만에 울산에 이르렀다. 전투기들은 이날 포항·울산 상공을 날면서 6·25 전적지는 물론 경제발전의 상징인 울산공단과 포항제철 일대를 지났다.

F-15K 편대는 오후 3시 20분 부산 상공에 돌입했다. 대표적인 한류 해상관광 명소로 떠오른 광안대교를 비롯해 세계 8위 무역대국의 상징인 부산항 위를 지났다. 부산신항을 지난 편대는 부산~거제도를 잇는 거가대교 상공을 거쳐 거제도 조선소 위를 날았다. 이 코스를 비행경로로 설정한 건 거제도 포로수용소의 역사를 되돌아보자는 뜻도 녹아있었다. 현재 수용소는 일부 유적들만 남아 있는 상태이지만 이념으로 갈라진 전쟁이 부른 참혹한 인권참상을 상기시키며 전쟁억지력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고 있었다.

편대는 오후 3시 35분 경남 합천 일대에 들어섰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팔만대장경’이 보관된 해인사 등 가야산 위를 날았다. 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8월 공군은 가야산 일대로 출격했다. 가야산에 숨은 인민군 900명을 소탕하기 위한 폭격을 실시하라 명령 때문이었다. 그러나 당시 조종사들은 폭격 지점이 팔만대장경이 있는 해인사라는 것을 깨닫고 기수를 돌렸다. 명령 불복종에 따른 즉결처분까지 각오한 그들의 결단으로 해인사와 팔만대장경은 오늘날까지 온전한 모습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편대가 오후 3시 58분 세종시에 들어서자 주한미군의 F-16 전투기 4대가 합류했다. 합류한 F-16편대는 F-15K 편대와 불과 수십~100m 이내의 간격으로 다가와 팀워크를 과시했다. 2번기를 조종한 박진응 대위는 “한·미 공군이 평소 수시로 연합비행을 해온 덕에 이번과 같이 상호 근접 초계비행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오후 4시 2분 편대는 평택에 이르렀다. 시야에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시설인 삼성전자 평택공장 전경이 들어왔다. 평택은 6·25전쟁 당시 스미스 중령이 지휘하던 미군 파견부대가 북한군과 맞선 첫 교전인 ‘죽미령 전투’를 벌인 지역이기도 하다. 이곳까지 주한미군 F-16편대가 함께 비행을 해줌으로서 피로 함께 대한민국을 지킨 동맹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

8 (3)
공군 F-15K 편대가 부산광역시 낙동강 하구인 다대포항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6·25전쟁 초기 북한군의 총공세에 후퇴했던 국군과 유엔군은 낙동강이라는 천연장애물의 이점을 살려 저지선을 구축했고, 이때 최후의 보루였던 부산에는 수 많은 피난민들이 모여들었다. 1950년 8월 1일부터 9월 14일까지 진행된 낙동강선 방어전투는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과 이후 반격작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제공=공군
편대는 평택에서 기수를 동쪽으로 틀어 강원도로 향했다. 금세 원주를 지나 오후 4시 18분 강릉 상공에 도달했다. 3번기를 조종한 한승훈 대위는 “강릉은 6·25전쟁 당시 공군의 전진기지가 있었던 곳”이라고 소개했다. 편대가 강릉 해안을 지나자 한반도의 등줄기 태백산맥의 준봉들이 눈앞에 펼쳐졌다. 조종사들은 호국영령들의 피땀으로 지켜진 아름다운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할 것을 다짐하며 대구기지로 귀환했다.

이날의 초계비행은 대체로 약 8000~1만 ft 안팎의 상공에서 300~400 knot의 속도로 진행됐다. 다만 강릉에서 대구기지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실제 공군 전투기들이 하는 브레이크턴 등 고난도 비행을 시연했다. 동승한 기자들은 이 과정에서 약 십여 초 간 6~7G정도의 중력가속도 압박을 받았다. 자신 체중의 6~7배의 중량을 온몸으로 받아낸 것이다. ‘G-슈트’ 덕분에 동승한 기자들은 블랙아웃은 면한 채 맨 정신을 유지할 수 있었다.

편대는 오후 4시 55분쯤 대구 기지로 귀환했고, 취재진은 베테랑 조종사들 덕분에 장시간의 비행을 무리 없이 마칠 수 있었다.

공군 관계자는 “공군 조종사들은 수시로 7분 대기, 30분 대기, 1시간 대기조 등의 임무를 수행해야 하기 때문에 주말에 조차도 기지를 쉽게 벗어나지 못한다”며 “공군은 유사시 적의 주요 전략시설 등을 일시에 제압할 수 있도록 강력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