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37.1%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37.1%

기사승인 2021. 01. 01. 0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30.1% vs 민주당 29.6%
국민 10명 중 4명 "부동산 정책 개선 필요"
'추-윤 갈등' 추미애 상승세...정세균 호남 약진
이재명·이낙연 '민주당 지지층' 1.6%p 초박빙
국정지지율 1
문재인정부가 집권 5년차를 맞아 정권 후반기를 맞았다. 2022년 3·9 대선이 1년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범여권 후보들의 강세가 뚜렸했다.

다만 범야권은 ‘윤석열 검찰총장 변수’가 극히 유동적인 상황이다. 윤 총장이 정치에 뛰어든다면 범야권의 강력한 대선 주자로 급부상할지도 주목된다.

현재 범야권에서는 서울시장으로 급선회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이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범여권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상승세가 뚜렷하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율이 빠지는 추세다. 여기에 ‘추-윤’ 갈등으로 존재감이 부각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코로나19 대응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다소 지지율에서 손해를 보고 있다. 다만 민주당의 전통적인 지지 기반인 호남에서 8.2%의 지지율을 보여 향후 대선 가도에서 주목된다.

◇범여권 이재명 선두…민주당 지지층선 이낙연 대표와 ‘초박빙’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김미현 소장)에 의뢰해 지난 12월 24~26일 사흘간 전국 만 18살 이상 성인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에서 범진보 진영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7%로 1위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6%로 2위였고,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5.3%였다. 정세균 국무총리 3.9%, 김경수 경남도지사 2.1%였다. 기타 인물은 12.9%, 유보층(잘 모름·지지 후보 없음)은 32.4%였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이 지사의 지지율이 높은 것은) 이 대표와는 달리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에서 거리감을 뒀기 때문”이라며 “윤 총장 (직무) 복귀의 수혜를 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이 지사는 호남을 뺀 전국에서 상대 후보들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 강원·제주(33.1%), 대구·경북(30.8%), 대전·충청·세종(29.4%), 경기·인천(26.6%), 부산·울산·경남(23.0%), 서울(21.9%) 순이다. 다만 호남(전남·광주·전북)에선 이 대표(40.4%)에게 18.1%p 뒤진 22.3%의 지지를 받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38.6%)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지만 50대(27.8%), 18살 이상 20대(24.7%), 30대(23.8%)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이념 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39.9%의 지지를 받아 38.3%를 기록한 이 대표와 1.6%p 박빙의 격차를 보였다. 이 지사는 정의당(43.0%), 열린민주당(40.2%), 국민의힘(15.4%), 국민의당(14.0%)에서도 고르게 높은 지지를 받았다. 기타 정당(27.1%), 유보층(지지 정당 없음·잘 모름 46.6%)에서도 이 지사에 대한 지지 쏠림 현상이 나타났다.

◇범야권 서울시장 선회 안철수 상승세…홍준표·유승민·오세훈 선두권 형성

범야권 대권주자 적합도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13.1%)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10.8%)이 오차범위 안에서 선두를 다퉜다.

그 뒤를 이어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9.5%), 오세훈 전 서울시장(8.4%), 원희룡 제주도지사(5.5%),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3.7%) 순이었다. 기타 인물은 12.6%, 유보층(잘 모름·지지 후보 없음)은 36.4%였다.

지역별로 안 대표와 홍 의원의 지지율은 △서울(안철수 16.0% vs 홍준표 11.1%) △경기·인천(14.5% vs 12.6%) △부·울·경(12.5% vs 11.9%)에서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대구·경북에서는도 홍 의원 14.6%, 안 대표 14.5%로 초박빙이었다.

반면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오 전 시장(13.6%)이 강세를 보였고, 강원·제주(16.5%), 전남·광주·전북(17.8%)은 유 전 의원이 우위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홍 의원과 오 전 시장이 각각 14.9%, 안 대표는 13.4%의 지지를 받아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이었다.

다만 안 대표는 정의당·국민의당 지지층에서 각각 31.0%, 32.5%의 압도적 지지를 받았고, 홍 의원은 기타 정당 지지자(21.2%), 유보층(지지 정당 없음·잘 모름 32.8%)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유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서 각각 10.0%, 17.6%로 지지세가 높았다.

제도 개선 1
◇‘차기 대선 승리 가능성’ 범야권 41.8% vs 범여권 35.7%

차기 대선에서 승리 가능성이 높은 진영에 대해 범야권 41.8%, 범여권 35.7%로 범야권이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18살 이상 20대(49.6%) 60살 이상(45.1%), 30대(41.8%), 50대(40.6%)에서 범야권 후보 당선 가능성을 높게 봤다. 특히 범야권은 호남(전남·광주·전북)과 대구·경북을 뺀 나머지 지역에서 당선 가능성이 높았다. 정당 지지별로는 국민의힘(71.5%), 국민의당(65.0%), 기타 정당(49.8%) 유보층(지지 정당 없음·잘 모름 66.2%)이 범야권 진영 승리 가능성을 점쳤다. 다만 범여권의 핵심 지지층인 40대(52.2%)에서는 범여권의 승리 가능성을 높게 봤다.

범야권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높게 본 가장 큰 이유는 ‘문재인 정권 심판(64%)’을 꼽았다. 이어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부동산 관련 정책이 마음에 안듦(16.3%)’, ‘범여권에 마땅한 인물이 없음(9.3%)’, 기타(3.4%), 잘 모름(2.8%), ‘백신수급 등 코로나19 대응 미흡(2.5%)’, ‘항상 보수진영 후보를 지지(1.7%)’ 등 이었다.

반면 범여권 후보 당선 가능성을 꼽은 이유는 ‘범야권에 마땅한 인물이 없기 때문(31.7%)’,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28.7%)’, ‘검찰개혁 등 개혁 정책(18.7%)’, ‘항상 진보진영 후보 지지(8.3%)’, ‘코로나19 대응을 잘 했기 때문(5.3%)’ 등 이었다.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37.1%…국민의힘 30.1% vs 민주당 29.6%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매우 잘함·잘한 편)는 37.1%였다. 부정평가(매우 잘못·잘 못한 편)는 58.8%로 긍·부정 평가 격차는 21.7%p다.

김 소장은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강력한 대책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을 막지 못한 정부에 대한 반감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해 각각 85.5%, 83.6%의 높은 긍정 평가를 했다. 반면 야당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4.3%, 5.5%에 불과했다. 정의당 지지층(49.5%)은 대체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긍정 평가했지만 부정 평가도 45%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18살 이상 20대의 부정 평가가 70.6%에 달했으며, 30대(56.5%) 50대(57.3%) 60살 이상(61.1%)에서도 부정이 긍정 평가를 크게 앞질렀다.

정당 지지율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 30.1%,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29.6%로 오차범위 안이었다. 국민의당(8.2%), 열린민주당(5.6%), 정의당(4.0%), 기타 정당(3.2%) 순이었다. 유보층(지지정당 없음·잘 모름)은 19.3%였다.

◇국민 10명 중 4명 “부동산 정책 개선 필요”

우리 국민 10명 중 4명은 문재인정부의 부동산정책 개선이 가장 시급하다고 봤다.

2020년 논란이 됐던 제도나 정책 중에 가장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부동산 관련 규제와 세금(39.4%)’을 꼽았다. 공수처(28.2%), 인사청문회(10.5%),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등 국민 기본권 침해(5.8%) 등 이었다.

연령별로는 60살 이상을 뺀 18살 이상 20대(52.3%), 30대(43.2%), 40대(41.7%), 50대(36.0%)가 모두 부동산 정책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60살 이상은 공수처 제도 개선 필요성이 31.8%로 가장 높았으며 부동산 정책이 29.8%였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 방식(RDD)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4.6%이며, 표본추출은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무선 RDD. 통계보정은 2020년 11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